맥주이야기

맥주의 역사

  • 맥주의 역사
  • 맥주의 역사

맥주의 유래와 관련된 이야기

4,000여년의 역사를 가진 맥주는 메소포타미아 지방의 슈메르족에 의해 시작되었는데, 한 부인이 남편에게 빵을 만들어 주기 위해 문밖에 놓아둔 보리와 밀반죽에 빗물이 쏟아졌습니다.
보리와 밀반죽 속의 당분이 빗물에 녹고, 여기에 대기 중의 효모균이 결합하면서 맥주를 만들어낸 것입니다. 며칠 뒤에 발견한 이 걸쭉한 죽이 시큼한 냄새와 함께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드는 성분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액체빵'이라는 명성을 얻게 되었으며, 보리가 많이 나는 지역으로 널리 퍼졌습니다.
그 뒤 보리의 재배가 이집트로 전해져 이집트 제4왕조 때부터 맥주를 제조하였다고 하며, 그 방법은 그리스, 로마를 거쳐 유럽으로 전해져 두줄보리의 주산지인 독일 및 영국에서 발전,
성행하였습니다. 현재 쓰고 있는 맥주 효묘균의 학명은 로마 시대에 맥주를 세레비시아(Cerevisia)라 부른 데서 유래합니다.
하지만 이 당시에는 맥주 특유의 쌉쌀한 향을 내는 '홉'은 보편화되지 않았고, '효모'도 균주를 가지고 배양한 것이 아니라 포도주처럼 대기 속의 효모균이 자연스럽게 발효를 하도록
한 것이었습니다.

유럽에서 가내 공업으로 수도원에서 양조하였는데 소비층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기계공업이 발달하면서
대규모 맥주공장이 생겨났습니다.

맥주에 홉을 첨가한 것은 10세기 경부터이며, 독일의 바이스비어(Weissbier)는 1541년 뉘른베르크에서 처음 만들어졌고, 영국의 에일(ale)과 포터(porter)는 8세기 경부터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 당시의 맥주는 모두 상면발효 방식으로 만들었습니다. 상면발효는 효모가 맥아즙을 발효시키며 발효통 위로 둥둥 뜨는 것입니다.(막걸리 양조법과 비슷) 상면발효는 상온에서 일어납니다. 반대로 아래로 가라앉는 하면발효를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온도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냉각 기술이 있어야 하는데, 19세기 이전까지는 냉각 기술이 없었습니다.
바이스비어나 알트 에일, 포터 등의 맥주는 모두 상면발효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상면발효 맥주는 대부분 어둡고 탁한 것이 특징. 바이스비어라는 이름도 다른 맥주들이 어둡고 탁한데 비해
유일하게 흰색이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19세기 중반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하면발효 맥주가 생겨났습니다. 독일의 양조사인 그롤(Josef Groll)이 체코의 필센에 있는 한 양조장에서 만든 것입니다. 이 맥주는 필센 지방 특유의 물과
맥주 발효 숙성 창고의 낮은 온도, 창고를 둘러싼 석회석 덕분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맥주는 기존의 맥주와 달리 밝은 황금색을 띠고 있었으며, 대체로 깔끔하고 맥아의 향
보다는 홉의 양이 두드러진 것이 특징이었습니다. 이 맥주는 곧바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전 세계로 퍼져 나갔고, 냉각기술과 결합하면서 곧 세계에서 가장 사랑 받는 맥주가 되었습니다.
당시까지 유럽 대륙의 맥주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던 독일 뮌헨의 양조업자들은 필스너비어의 도전에 큰 위기의식을 느끼고 기술 개발에 나섰고. 그래서 나온 것이 '깔끔함'을 더욱 강조한
남부 독일식 필스너비어와 헬레스 라거 비어, 헬레스라거 비어는 요즘 우리가 가장 흔하게 마시는 라거 타입 비어의 전형으로서 부드럽고 가벼운 것이 특징인 이 맥주는 곧바로 미국으로
소개되었고, 미국에서는 보리와 함께 옥수수 속의 당분을 이용한 맥주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